무교원 원대구탕 서소문점에서 깔끔한 속풀이




저는 술은 몇잔 못해서 회식 다음에는 속을 풀어줘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술 먹은 다음날 종종 찾아가는

무교원 원대구탕 서소문점을 소개 해 드리겠습니다.




무교원 원대구탕  입구

무교원 원대구탕 서소문점은 .. 대한상공회의소와 CJ대한통운 근처의 지하에 위치해 있는데,

입구가 칙칙해서 마치 지하던전으로 연결될 것 같은 분위기 입니다.


입구를 통해 지하계단을 빙글빙글 돌아 내려가면 아래와 같은 식당내부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무교원 원대구탕 서소문점 내부

원대구탕 내부 모습입니다.

꽤 넓은 식당으로 우측에는 좌식 자리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원대구탕의 대구탕 가격은 9000원. 뽈탕은 14000원 입니다.

점심값치고는 비싸지만 점심시간에는 자리가 없을정도로 주변에서 많이 찾아오십니다.


다들 술먹고 오는건 아니겠죠??




자리에 미리 셋팅되어 있는 기본반찬입니다.

"김, 간장, 깍두기, 마늘쫑" 이게 전부입니다.

딱히 설명할것이 없는 반찬들입니다...9000원짜리 식사의 반찬치고는 섭섭한 구성이지만

아마 대구탕에 집중하느랴 반찬은 크게 신경쓰지 않나봅니다.

저도 뭐, 대구탕 국물마시러 오는것이지 반찬먹으러 오는것은 아닙니다.ㅋ




주문 이후 대구탕은 초스피드로 나옵니다. 속 아픈 사람들이 힘들지 않을 것 같네요

대구탕은 넓은 대접에 나오는데 둥둥 떠있는 파 때문인지 "파국" 같은 느낌입니다.

일단, 고추향이 코를 자극하면서 식욕을 돋굽니다. 지금 사진만봐도 한수저 뜨고싶은 기분이네요.





파국 같아서, 사진찍기 위해 대구살을 건져 올렸습니다. 약 2cm 두깨의 대구살이 들어있습니다.

대구살은 국물에게 모든 영양분을 넘겨줬는지. 퍽퍽하고 별 맛이 안납니다.

와사비간장에 찍어 먹으면 그나마 좀 먹을만 합니다.


네. 지금 중요한것은 국물이죠.!


국물은 MSG가 풍부하게 느껴지며 감칠맛이 죽여줍니다. 약간 짠데. 속푸는 국물로 부족함이 없습니다.

저절로 "으허" 하는 소리가 납니다. 정말 국물이 끝내줍니다.

게다가 간간히 씹히는 파가 무척 맛있습니다.


다만, 이런 맛을 느끼는것은 사람마다 다른것 같습니다.

같이가는 사람중에는 이 대구탕이 뭐가 맛있는지 모르겠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원대구탕 맛에 호불호가 갈리는것 같군요.




무교원 원대구탕 국물

국물이 정말 깔끔해보이죠?

밥에 말아먹어도 좋고 .. 이렇게 떠 먹어도 맛있습니다.

정식없이 먹다보면 속이 풀리고 살 것 같습니다.




서울 중구 세종대로11길 42 지하1층

02-310-9796




대한상공회의소, CJ대한통운, 시청 근처분들께서는 무교원 원대구탕에서 속을 풀어보시기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Comments 0